세종대왕은 정말 위대한 왕이었을까?

세종대왕은 정말 위대한 왕이었을까? 세종대왕이라는 칭호를 모르는 사람은 없지만 아마 역사적으로 어떤 업적이 있고 실제 어떤 사람이었는지 아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한글을 익히기 전 한글을 만든 것으로 잘 알려진 세종대왕에 대해 간략하게 알아보도록 하자.

세종대왕은 잘 알다시피 태종 이방원과 원경왕후 민씨의 셋째 아들이다. 왕조가 바뀐지 오래 지나지 않아 왕위에 오른 왕으로 고려 시대를 살지 않고 조선시대에 태어나 왕위에 오른 첫번째 임금이다. 사실 위로 두명의 형이 있었던 만큼 원래대로 하자면 왕이 될 가능성은 희박했다. 하지만 양녕대군이 폐세자가 되고 둘째였던 효령대군은 불가에 귀의하여 셋째이자 평소 총명했던 충녕대군(세종)이 왕위를 이어받았다.  보통 위인전에서 묘사하길 왕위에 욕심이 없이 학문에만 몰두하던 세종이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왕이 되었다는 미화(?)스토리가 많으나 사실은 어느 정도 이를 감안하고 있었다는게 주된 의견이다. 충녕을 따르던 신하들이 공개적인 연회에서 충녕이 왕이 될 것이라는 뉘앙스의 말을 전한 적이 있었는데 당시는 이미 양녕대군이 세자로 책봉된 이후였다. 정상적인 상황이라면 이는 용납될 수 없으나 세종은 물론이고 당시 신하들, 태종도 큰 문제 삼지 않았다. 사실 어느정도 머리가 돌아가는 사람이라면 도저히 눈뜨고는 못 볼 망나니 세자에 둘째는 술도 못하고 불가에만 관심있고 나머지 아들 하나만 왕위를 이어받을 몫으로 보인다면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상황이긴 했다.

하지만 망나니 아들이라도 아들은 아들. 태종과 첫째인 세자를 폐하는 일을 오랫동안 망설였고 모친인 원경왕후는 끝까지 이를 반대했다. 본인들이 왕자의 난으로 형제끼리의 유혈을 겪었기에 본인의 자식들에게는 그런 일이 없길 바랐던 것.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모나 신하들의 마음은 충녕에게로 자연스럽게 넘어갔다. 결정적인 사건은 막내인 성녕대군이 큰 병에 걸리자 충녕은 동생의 곁에서 간병하며 의서를 읽고 도움이 되고자 노력했던 반면 세자는 활을 쏘고 놀고 있었다는 것이 밝혀진 것이었다. 게다가 어린 시절 자신들을 보살펴 준 외가 친적들을 멸시하고 숙청하도록 고자질한 사건도 있었다. 정말로 왕이 되긴 그른 문제가 심각한 사람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