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께 노트북 대신 태블릿을 사드렸습니다

5년 전 사드린 부모님의 노트북이 고장 났다는 연락이 왔습니다.
어떻게든 혼자 고쳐보시려고 사설에 맡겨서 무려 20만원을 주고 고쳤는데 한글이 설치 되어있지 않아서 무료로 받아보시려다 악성코드에 감염이 되었던거죠.

이후 저에게 말하기 미안해 그냥 쓰시다가 완전히 맛이 가버렸습니다.

미안해하는 부모님께 어차피 좋은 노트북도 아니었고 5년 썼으면 많이 쓰셨다고 새로 사드리겠다고 했지요.

그러다 생각해보니 어차피 웹서핑, 메일 확인 정도만 하고 가끔 인쇄 정도 하시기에 무겁고 비싼 노트북보다는 태블릿이 낫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집에 있는 프린터도 블루투스와 와이파이가 되기때문에 충분히 쓸 수 있었고요.

적당한 가격에 화면이 큰 태블릿을 골라 키보드와 커버까지 맞춰드리고 설명법을 알려드렸더니 훨씬 편하고 들고다니기 좋다고 좋아하십니다.

요즘은 태블릿도 보급형이 많아서 가격도 부담없고요.

향후 고장때문에 수리비 많이 나올 것 같으면 그냥 다시 사드리면 되니 훨씬 좋은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