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서트 장에서, 혹은 축구 응원을 하다가 다음날 목소리가 나오지 않은 경험이 있나요? 저는 이번에 독일과 한국 축구전에서 열심히 응원하다가 다음날 목이 완전이 쉬어버렸습니다. 일을 해야 되는데 걱정이 되어서 이 방법을 써봤어요. 가장 기본적인 방법은 쉬는겁니다. 최대한 말을 아끼고 소리를 내어야 될때는 힘을 빼고 조용히 말하는거죠. 성대를 보호해주는게 킵포인트입니다. 유명한 가수들은 일상생활에서 말을 최소화하고 목소리를 작게 낸다고 하죠? 목을 쉬는게 그만큼 손상을 피하는 길이기때문입니다. 두번째는 소금물로 가글을 하는겁니다. 성대에 수분을 보충해주고 해로운 박테리아를 없애주는거죠. 그리고 요가나 필라테스를 하면서 근육을 이완시켜주는 방법도 있습니다. 고양이 자세가 유명합니다.